많이 본 뉴스

"고금리인데도"…가계빚 1875조 6천억원 '사상최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고금리 환경에도 불구하고 올해 3분기(7~9월) 전체 가계 신용(빚)이 전 분기보다 14조 원 넘게 늘어 또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주택담보대출이 17조 원 이상 증가한데다 카드 사용 규모가 커진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23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75조 6천억 원으로 2분기 말(3월 말·1861조 3천억 원)보다 0.8%(14조 3천억 원) 많았다.

기존 기록이었던 지난해 3분기 말(1871조 1천억 원)을 웃도는 역대 최대 규모다.

전체 가계부채를 의미하는 가계신용은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에 카드·할부금융사의 외상판매인 판매신용을 합친 것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 대금)을 빼고 가계대출 잔액만 보면, 3분기 말 잔액이 1759조 1천억 원으로 2분기 말(1747조 4천억 원)보다 11조 7천억 원 증가했다. 역시 잔액이 종전 기록인 작년 2분기(1757조 1천억 원)를 뛰어넘어 역대 가장 많다.

특히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1049조 1천억 원)이 17조 3천억 원 급증하며 직전 분기에 이어 최대 잔액 기록을 또 경신했다. 증가 폭도 2분기(14조 1천억 원)보다 더 커졌다. 다만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잔액 710조 원)은 5조 5천억 원 줄어 8분기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창구별로는 예금은행에서 가계대출이 3개월 사이 10조 원 증가했지만, 상호금융·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는 4조 8천억 원 줄었다. 기타금융기관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6조 4천억 원)을 중심으로 6조 5천억 원 늘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판매신용 잔액은 여행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신용카드 이용이 확대되면서 올 3분기 현재 116조 6천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 2조 6천억 원 늘어난 것이며, 3분기 만에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여행·여가 수요가 늘면서 신용카드 이용 규모도 커졌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3분기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의 감소세는 이어졌지만, 주택 경기 회복과 함께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판매신용도 세 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되면서 전체 가계 신용 규모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가계신용 전망 관련 질문에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주택시장 관망세가 확산하고 있는데, 향후 가계신용도 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정책의 효과도 시차를 두고 가시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