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측, 전 소속사+유튜버 고소 "허위사실 유포, 선처 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그룹 오메가엑스. 아이피큐 제공그룹 오메가엑스. 아이피큐 제공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이전 소속사와 유튜버를 형사 고소했다.

오메가엑스 소속사 아이피큐는 29일 공식입장을 내어 법적 대응 상황을 공개했다. 우선, 오메가엑스를 주제로 한 영상을 게시한 유튜버 인지웅을 대상으로 방송금지 가처분,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영업 방해에 관한 형사 고소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 소속사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는 3자 합의 내 일방적 귀책 사유에 따른 손해 배상 및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영업 방해, 강제 추행, 정서적 학대에 따른 민·형사 고소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유튜버 인지웅 영상에 나타난 주장을 바탕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국내외 게시물 및 댓글, 유튜버 영상 내용을 확대 재생산하는 온라인 게시물 일체를 민·형사 고소할 예정이라는 게 아이피큐 설명이다.

아이피큐는 오메가엑스가 전 소속사와의 계약 관계가 유지되는 가운데 다른 기획사와 사전 접촉했다는 이른바 '템퍼링' 의혹을 언급하며 "'SBS와 강경윤 기자의 오메가엑스 템퍼링 가담'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당연하게도 해당 의혹에 대한 녹취 또한 존재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증거 자료 확인 절차 없이 뒤늦게 해당 녹취록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번복한 유튜버 인지웅 채널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이로 인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한 당사의 법적 대응은 변함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로부터 폭언·폭행·성추행 등을 당했다며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냈던 오메가엑스는 올해 1월 가처분이 인용돼 승소했다.

아이피큐는 "열한 명의 멤버들은 그룹 활동 지속을 위해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와 '추후 민·형사상의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전속 계약 해지 및 IP 양도 합의를 진행했고, 이에 따라 성추행 등에 대한 추가 소송을 진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진행조차 이루어지지 않은 소송 건에 대한 스파이어 측의 '무혐의' 판결 주장과 합의 조건 선 위반을 바탕으로 당사는 성추행 등에 대한 민·형사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메가엑스의 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 해지와 아이피큐로의 영입 과정에서의 불법 행위나 템퍼링 시도는 일절 존재하지 않았다"라며 "본 사안과 관련하여 명확하고 정확한 증거 자료와 사실들을 토대로 선처 없는 법적 대응을 이어 나갈 것이며, 소속 아티스트 오메가엑스의 보호와 원활한 활동 지속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이피큐는 또한 "현 사안과 관련하여 허위 사실이 포함된 모든 온/오프라인 게시물과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의 의도를 담은 게시물들은 선처 없이 민·형사 고소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법적 절차에 필요한 자료 수집을 모두 완료했으며, 이후 관련 게시물들의 삭제 또는 수정 등이 이루어지더라도 사전 수집된 자료들을 바탕으로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2021년 데뷔한 남성 아이돌 그룹 오메가엑스는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을 열어 스파이어 측 강모 이사(전 대표)로부터 지속적인 폭언, 폭행 등 학대를 당했고 원치 않는 술자리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오메가엑스는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에서 이겼고, 올해 7월 아이피큐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최근 유튜버 인지웅의 영상 게시에 관해, 아이피큐는 앞서도 인지웅과 소속사 스파이어 측에 법적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아이피큐는 이 유튜버가 오메가엑스 전 소속사 스파이어 측 주장을 바탕으로 오메가엑스 멤버들의 무대 뒤, 일정 현장, 숙소 및 스태프, 팬들에 대한 이야기를 거짓으로 언급했다며 "온전히 멤버들을 향한 비방의 의도로 꾸며진 주장"이라고 반발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