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최준희 논란 사과…"가장인 내 책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고(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가수인 최환희(지플랫). 로스차일드 엔터테인먼트 제공고(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가수인 최환희(지플랫). 로스차일드 엔터테인먼트 제공고(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가수인 최환희(지플랫)가 동생 최준희의 논란에 관해 사과했다.
 
최환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 최진실의 아들이자, 할머니의 손자이자, 최준희의 오빠인 최환희"라며 "얼마 전 일어난 저희 가정의 불미스러운 일로 저희 어머니를 사랑하고 아껴주시며 지금까지도 추억으로 기억해 주시는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게 사과드리는 것이 저의 도리인 것 같아 이렇게 조심스럽게 글을 올립니다"고 적었다.
 
그는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며, 행복한 모습만 보여드려도 아프실 많은 분의 마음에 안타까운 마음으로 걱정만 끼쳐드려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 최진실의 딸이자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최준희는 최근 최진실 친모이자 본인의 외할머니인 정옥숙씨가 사전 동의를 받지 않고 자신의 집에 이틀간 머물렀다며 주거침입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또한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외할머니로부터 욕설과 폭행, 협박을 지속해서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거침입과 관련해 최준희는 경찰에 처벌불원서를 제출했으나 이미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고 최진실 딸 최준희. 최준희 인스타그램고 최진실 딸 최준희. 최준희 인스타그램이번 사태와 관련해 최환희는 "이번 기회로 저희 가족도 많은 것을 느끼고 깨닫게 된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라며 "또한 저도 이제 성년의 나이로 가장으로서 중심을 새삼 느끼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저희 가정은 불안정해 보일 수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나 보통 가정들에서도 흔히 겪을 수 있는 부모와 자식 사이의 감정의 파동이 저희는 조금 세게 부딪히는 것이라 저는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연로하신 할머니와 더불어 아직 미성숙한 준희 또한 제가 보살펴야 하는 동생이기에 모든 것은 저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모든 질타의 말씀들 깊게 새기고 또 한 걸음 성장 하였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최환희는 "그 마음 새겨 앞으로는 대중 앞에 저희 가정사로 걱정 끼쳐 드리는 일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모든 관심이 어머니에 대한 대중분들의 사랑이라 생각하며 그 사랑의 책임감으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