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임창정 측 "라덕연=종교, 분위기 휩쓸려 과장 발언 후회·반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가수 임창정. 박종민 기자가수 임창정. 박종민 기자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로 불거진 주가조작 의혹 핵심 인물로 지목된 투자컨설팅업체 H사 라덕연 대표 등이 구속 기소된 상황에서, 이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가수 임창정이 "분위기에 휩쓸린 것"이라며 "후회하고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MBC 'PD수첩'은 지난 6일 방송에서 임창정 측이 보내온 관련 서면 입장문을 공개했다.

임창정 측은 이 입장문에서 "(영상 속 임창정이) 라덕연씨에 대해 언급한 것은 자선 골프행사였다"며 "라씨의 자산운용사에 자금을 맡겨 실제 수익을 거둔 분들이 많았다. 그들이 라덕연을 훌륭한 사업가이자 투자자라고 이야기했기에 임창정도 그런 줄만 알았다"고 해명했다.



앞서 임창정은 지난해 12월 열린 이번 사태 관련 투자자 모임에서 라 대표를 두고 "아주 종교야. 너 잘하고 있어. 왜냐면 내 돈을 가져간 XX 대단한 거야"라고 치켜세우며 투자를 독려했다.

이번 사태로 주가조작 의혹이 번진 데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임창정에 대한 연루 의혹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임창정 측은 "투자를 받은 엔터테인먼트사를 일으켜 세워야 하는 입장이었기에 라씨에게 잘 보이고도 싶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초대가수로 마이크를 넘겨받은 임창정이 분위기에 휩쓸려 라씨를 추켜세우는 과장된 발언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초대 가수의 입장에서 행사 주최 측에 대해 우호적인 발언을 하는 것이 통상적이기는 하지만, 임창정은 당시 과장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