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이재명, 개딸 향해 "자당 의원 명예훼손 행위, 단호히 조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진짜 우리 지지자들일까, 민주당원들일까 의심"
"미워도 식구…섭섭해도 손 꼭 잡고 꼭 이겨내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4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4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조작된 이미지로 민주당 소속 의원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 당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한 후 단호히 조치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자신의 SNS에 "이미 허위사실을 적시해 민주당 인사들을 비방하거나 명예를 훼손한 인터넷 게시물에 대해 강력 대응을 밝힌 바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윤창원 기자
그는 "어제(24일) 우리 당 이원욱 의원 지역사무실 앞에서 집회가 있었다고 한다.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입구에서 1인 피켓 시위도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라며 "설마 진짜 우리 지지자들일까, 민주당원들일까 의심이 든다.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즉시 중단하고 그 힘으로 역사부정 반(反)민생 세력과 싸워 달라"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어 "특히 '악마화'를 위해 조작된 이미지까지 사용해 조롱하고 비난하는 것은 금도를 넘는 행동"이라며 "생각이 다르다고 욕설과 모욕, 공격적인 행동을 하면 적대감만 쌓일 뿐이다. 이재명 지지자를 자처하며 그런 일을 벌이면 이재명의 입장이 더 난처해지는 건 상식이다. 국민들은 같은 당 당원들끼리 다투는 모습에 눈살을 찌푸린다"라고 내부 공격 자제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총선 승리의 가장 큰 장애는 분열과 갈등이다.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더 크게, 더 넓게, 더 멀리 보고 갈등 균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 주시오. 그게 승리의 길이자 이재명이 가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에서도 "우리 안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라며 원팀을 호소했다.

앞서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자들은 그간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비판해 온 이원욱 의원을 비롯해 비명(非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을 거센 표현으로 비난해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