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10명 미만 학교 폐지 등 적정규모학교 추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전북교육청 청사. 전북교육청 제공전북교육청 청사. 전북교육청 제공
전북교육청이 전교생 10명 미만인 학교를 폐지하는 내용 등이 담긴 적정규모학교 육성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추진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학령인구 감소로 농어촌 지역은 학생 수가 줄어드는 동시에 신도심 지역은 학교 신설이 요구되면서 지역 내 학교 재배치가 필요한 상황에 따라 이러한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교육지원청별로 적정규모학교 육성 관련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지역별 여건 및 특성을 고려해 자체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한다.

적정규모학교 육성 유형은 △본교 및 분교장 폐지 △통합운영학교 △학교 이전·신설 등으로 추진된다.

본교 및 분교장 폐지는 전교생 10명 미만 학교나 통합 희망학교를 대상으로 하되 초등학교는 1면 1교, 통합운영학교는 제외한다.

통합운영학교 역시 희망학교를 대상으로 하며 학교 이전·신설은 개발지구 등 학생 증가에 따라 학교 신설을 대체해 이전이 필요한 학교를 대상으로 한다.

특히 학교 이전·신설은 학교별 특성, 인구 및 학교분포, 통학거리, 학교 선호도 등 지역적 특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필요시 연구용역을 추진할 수 있다.

그 밖에 분교장 개편은 학생배치를 위해 정책적으로 필요한 경우에 한하며 3년 이상 장기 휴교는 행정예고를 통해 폐교로 전환한다.

폐지학교 및 통합(운영)학교에는 행·재정적 지원이 이루어진다. 미래학교 우선 지정. 미래교육을 위한 교육환경 시설 개선, 통학 지원,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 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조철호 행정과장은 "그동안 작은학교 살리기 등 다양한 정책 추진에도 인구감소에 따른 농산어촌 소규모학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소규모학교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인구밀집지역 대규모학교 문제 해소를 위해 적정규모학교 육성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