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협력사 지원 동반성장기금 400억원 늘려 1430억원으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2020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400억원 증액…"동반성장 강화"

LG이노텍 제공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협력사 지원을 위해 지난해보다 400억원 늘어난 총 14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기금을 마련한다.

LG이노텍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본사에서 '협력사 ESG 강화 및 상생협력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LG이노텍 이용기 구매센터장(상무)과 신한은행 강명규 대기업 강남본부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LG이노텍의 협력회사에 저금리 대출 지원 등 우대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금융지원을 위한 상품 개발 등 실질적인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저금리 대출을 통해 중소 협력사는 기업 경영을 보다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협약에서는 협력사가 ESG 또는 탄소중립 사업 관련 자금이 필요할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혜택의 범위를 넓혔다. 지속가능한 경영에 대한 자금 조달을 도와 협력사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게 하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신한은행도 글로벌 역량을 갖춘 신규 우량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앞서 LG이노텍은 2020년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 협력사를 돕기 위해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630억원에서 1030억원으로 대폭 늘린 바 있다. 3년 만에 다시 400억원을 증액하며 협력사를 위한 상생 금융지원을 강화했다.

LG이노텍은 하도급 대금을 100% 상생결제 또는 현금으로 지급하고 결제 기간을 매달 3회로 하는 등 금융 지원에 나서는 한편, 사업 개발 기회 확대를 위한 협력사 테크 페어, 동반성장 아카데미도 진행하고 있다.

또 지난해 11월 동반성장위원회, 협력사와 함께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해 3년에 걸쳐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1447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LG이노텍은 지난해 9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으며, 6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이용기 LG이노텍 구매센터장(상무)은 "협력회사가 안정적인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만드는 기반은 동반성장 활동이며, 앞으로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