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4년 연속 최대 실적 경신…작년 4분기는 '어닝쇼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LG이노텍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의 봉쇄조치에 따른 주요 공급망의 생산차질,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TV·PC·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 수요 부진, 원달러 환율의 하락 등 여러 악재로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LG이노텍 제공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은 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4분기 매출 6조5477억원, 영업이익 170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4.4%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60.4% 감소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도 매출은 21.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61.8% 감소했다.

LG이노텍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의 봉쇄조치에 따른 주요 공급망의 생산차질,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TV·PC·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 수요 부진, 원달러 환율의 하락 등 여러 악재로 수익성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객사 신모델향 스마트폰용 고성능 카메라모듈 공급이 증가했고,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관련 수요가 확대되며 DC/DC 등 전기차용 파워, 조향용 모터 중심으로 공급이 늘어 매출 성장세는 유지했다.

LG이노텍은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매출 19조5894억원, 영업이익 1조2718억원을 기록하며 2019년부터 4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을 이어갔다. 전년 대비 매출은 31.1%, 영업이익은 0.6% 늘었다.

카메라·3D센싱모듈 등을 생산하는 광학솔루션사업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고, 반도체 기판 등을 공급하는 기판소재사업과 전기차 및 자율주행 부품을 판매하는 전장부품사업이 매출 확대를 뒷받침했다.

광학솔루션사업은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5조633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는 27% 늘었다. 고객사 신모델향 공급이 본격화하며 스마트폰용 멀티플 카메라모듈,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기판소재사업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8%, 전분기 대비 10% 감소한 391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방산업인 TV·PC·스마트폰 등 IT수요 부진과 연말 고객사 재고조정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전방산업 수요 침체 시 고객사는 기존에 확보하고 있는 재고를 우선 소진하고 새로운 부품을 주문하지 않는다. 공급사 입장에서는 주문이 줄어 부품 판매가 감소한다.

전장부품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45%, 전분기 대비 11% 증가한 421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관련 수요가 확대되며, DC/DC 등 전기차용 파워와 조향용 모터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 6분기 연속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LG이노텍은 제품·고객 구조의 정예화, 글로벌 공급망관리(SCM) 역량 강화, 플랫폼 모델(커스터마이징을 최소화하는 범용성 제품)중심의 개발 등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