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위대 성폭력 피해자, 국가·가해자 상대 민사소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3-01-25 12:27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일본 전 육상자위대 여성 대원 고노이 리나가 지난달 19일 도쿄에서 성폭행 피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일본 전 육상자위대 여성 대원 고노이 리나가 지난달 19일 도쿄에서 성폭행 피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직 자위대 여성 대원이 부대 내에서 당한 성폭력 피해와 관련해 일본 정부와 가해자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한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성폭력 피해를 호소해온 전 육상자위대 여성 대원 고노이 리나(23)는 전날 교도통신에 이같이 밝히고 소송의 상세한 내용은 변호사와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노이는 후쿠시마현 소재 육상자위대 고리야마(郡山)부대 소속이었다.

방위성은 고노이의 성폭력 피해 호소와 관련해 2020년 가을부터 2021년 8월까지 소속 부대에서 복수의 남성 대원으로부터 신체접촉을 동반한 성폭력이 있었다고 작년 9월 인정했다. 당시 방위성은 피해자인 고노이에게 사죄했고, 이후 가해자 5명을 해임했다.

그러나 고노이는 지난달 일본 외국특파원협회 기자회견에서 가해자 측과 합의 교섭 과정에서 피해를 경시하는 듯한 발언이 있었다며 소송도 검토하고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