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인기 이을까…이보영 '대행사' 첫회 4.8%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 화면 캡처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 화면 캡처 JTBC '재벌집 막내아들'이 떠난 왕좌는 누가 차지할까.

배우 이보영의 복귀작인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가 시청률 4%대로 출발했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대행사' 첫 회 시청률은 4.8%(전국 기준)로 나타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로지 실력만으로 광고계를 평정한 광고대행사 VC기획의 제작2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 고아인(이보영 분)이 회사 내부 프레젠테이션에서 승리해 임원으로 승진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돈시오패스'(돈+소시오패스)라는 비아냥 속에서도 오직 성공을 위해 달려왔던 고아인은 쾌재를 불렀지만, 사실 이번 프레젠테이션은 고아인을 눈엣가시로 여겨온 기획본부장 최창수(조성하 분)의 계략이었음이 암시됐다.

고아인 역의 이보영은 팩트 폭격을 퍼붓는 강심장 고아인부터 약을 한웅큼 집어 삼키며 버텨온 쓸쓸한 인간 고아인까지 명불허전 연기력을 보여줬다.

한편 지난 6일 첫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법쩐'은 시청률 8.7%로 시작했지만 7일 2회 방송은 7.4%로 떨어졌다. 이선균과 문채원이 주연을 맡았다.

8일 최종회(10회)를 남겨둔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7일 방송 시청률은 8.2%로 나타났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