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함성소리에 깨"…한반도 달군 '기적의 월드컵 16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포르투갈에 2-1로 역전승…우루과이 결과에 '조마조마'
"예상 밖이라 더 기뻐" "좋은 선물 준 선수들에 너무 감사"
韓 동점골 어시스트한 호날두?…민증 합성 등 패러디 봇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붉은악마들이 애국가에 맞춰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붉은악마들이 애국가에 맞춰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12년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가나에 3-2로 석패해 조별리그 탈락이 유력했던 열세를 뒤집자 시민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3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시민들은 밤잠을 설친 듯 한껏 상기된 얼굴이었다. 한국 시각으로 이날 0시 시작한 경기가 새벽 2시 전후에 끝난 데다 조 2위를 다퉈야 하는 우루과이의 가나전은 이보다 조금 더 늦게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린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1승 1무 1패(승점 4, 4득점 4실점)로 똑같이 1승 1무 1패(승점 4, 2득점 2실점)를 기록한 우루과이를 다득점으로 근소하게 앞섰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넣은 결승골이 경기 막바지였던 '후반 46분'에서야 터졌고, 승리 이후엔 우루과이-가나 경기를 마지막까지 지켜봐야 했던 만큼 시민들은 내내 마음을 졸여야 했다.
 
30대 직장인 김준우씨는 "솔직히 마음을 어느 정도 내려놓은 상태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결과여서 더 기쁘고 얼떨떨한 것 같다"며 "요즘 좋은 뉴스가 별로 없었고 연말이라 조금 쓸쓸한 느낌까지 있었는데 당분간 활력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거리응원을 위해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무대. 한국이 기적적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3일 새벽에도 1만 7천 명의 시민이 모여 대표팀을 응원했다. 이은지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거리응원을 위해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무대. 한국이 기적적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3일 새벽에도 1만 7천 명의 시민이 모여 대표팀을 응원했다. 이은지 기자 
불과 몇 시간 전 열광의 도가니였던 '붉은악마' 응원무대 앞에서 남편과 사진을 찍은 40대 김모씨는 "새벽에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를 관전했다. 서울에 볼일이 있어 온 김에 광화문에도 들러봤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 경기일 수도 있겠다 싶어 끝까지 수고한 선수들을 함께 응원하고 싶다는 맘이었는데 너무 좋은 선물을 받아 감사하다"며 엄지를 들어올렸다.
 
일찌감치 한국의 패배를 예상했다가 내기에 진 경우도 있었다. 60대 남성 최모씨는 "사실 5분 만에 실점하는 걸 보고 '끝났구나' 싶어 들어가 자고 있었다. (역전골 이후) 가족들의 함성에 놀라서 깼다"고 말했다. 최씨는 "저는 (대표팀이) 질 거라는 데 내기를 걸었지만, 이런 결과라면 앞으로도 얼마든지 지고 싶다"며 웃었다.

간밤에 시민 1만 7천 명이 집결했던 광화문광장은 응원소품이나 음료수 캔 등 시끌벅적한 거리응원의 흔적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간간히 떨어져 있는 휴지 등 쓰레기를 줍는 봉사자와 청소노동자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3일 오전 찾은 서울 광화문광장은 응원소품이나 음료캔 등 거리응원 관련 쓰레기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이은지 기자3일 오전 찾은 서울 광화문광장은 응원소품이나 음료캔 등 거리응원 관련 쓰레기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이은지 기자
한편, 온라인에서는 포르투갈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를 두고 각종 패러디가 쏟아졌다. 호날두는 3년 전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 소속으로 내한했지만 K리그 선발팀과 친선경기에서 1분도 출전하지 않아 '노쇼' 논란을 일으키며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긴 바 있다.
 
그랬던 그가 이번에는 되레 한국의 승리를 '도왔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H조의 경기 결과를 무한루프에 빗댄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H조의 경기 결과를 무한루프에 빗댄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전혀 근거 없는 얘기는 아니다. 한국이 0-1로 뒤지고 있던 전반전에서 이강인(마요르카)이 찬 코너킥이 호날두의 등에 맞고 골문 앞에 떨어졌기 때문이다. 김영권(울산)이 이 공을 놓치지 않고 발리슛으로 연결시키면서 동점골이 나올 수 있었다.
 
두 번째로 언급되는 것은 전반 42분 비티냐(파리 생제르맹)의 중거리 슛을 골키퍼 김승규가 쳐낸 것이 호날두 앞으로 흘러들어간 실점 위기다. 호날두는 즉각 다이빙 헤딩슛을 날렸지만 슈팅이 골대에서 멀리 비껴나가면서, 수비수의 '걷어내기'와 비슷한 모양새가 연출됐다.
 
네티즌들이 올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패러디 게시물. 커뮤니티 화면 캡처 네티즌들이 올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패러디 게시물. 커뮤니티 화면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호날두(號捺頭)' 이름이 적힌 재외국민 주민등록증을 발급하는가 하면 인터넷 백과사전 '나무위키'에서 호날두의 국적을 '대한민국'으로 수정하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호날두가 벤투호 유니폼을 입은 합성사진도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로 퍼지고 있다. 호날두에 한반도를 더한 '한반두'라는 새로운 별명도 탄생했다.
 
호날두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 게시물 캡처호날두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 게시물 캡처
트위터에서는 한국의 기적적인 16강을 두고 역시 '벼락치기의 민족'이라며 자축하는 트윗들도 다수 게시됐다. '가나를 이긴 우루과이를 이긴 포르투갈을 이긴 대한민국을 이긴' 등 H조의 물고 물리는 관계를 원으로 형상화한 짤방(짤림방지용 사진)도 인기를 얻고 있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우승후보'인 피파(FIFA) 랭킹 1위,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