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文 전 대통령, 尹 검찰 향해 "도를 넘지 마라" 경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사건으로 검찰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문 전 대통령은 1일 입장문을 통해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다. 그런데 정권이 바뀌자 판단의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북한해역으로 가게 된 다른 가능성이 설득력 있게 제시되어야 한다. 그러나 다른 가능성은 제시하지 못하면서 그저 당시의 발표가 조작되었다는 비난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안보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노컷브이 유튜브 채널 이용자 설문조사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100명을 선정해 모바일 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설문조사 바로가기 : https://forms.gle/jBd2X3enWJrszGM56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