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셀카' 찍던 여성 4명, 폭포로 떨어져 사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1-27 21:21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인도 서부에서 '셀카'를 찍던 여성 일행이 폭포로 추락, 4명이 사망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매체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콜라푸르 지역의 키트와드 폭포 옆에서 셀카 촬영을 하던 여성 5명이 중심을 잃고 미끄러지면서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4명은 익사했고 1명은 구조됐지만 중태라고 경찰 등은 밝혔다.

이들은 물놀이하다가 셀카를 찍기 위해 폭포 위쪽으로 올라갔고 마침 폭포수가 쏟아지면서 4.5m 높이에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이들을 포함한 40여 명의 일행이 여행 온 상태였다. 이들은 인근 도시 벨라가비의 마드라사(이슬람 학교) 소속 학생이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7월 인도 라자스탄주 자이푸르 인근 관광지에서는 셀카를 찍던 이들에게 벼락이 떨어져 이 가운데 11명 이상이 숨지는 참변이 발생하기도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