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역·지하상가에 로봇이 나타났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인천시·테크노파크 등 내년 11월까지 AI·5G 기반 로봇 5종 실증
감시정찰·안내·배송·제빵·웨어러블 등 역할 수행

25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로봇이 감시정찰 임무 시연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25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로봇이 감시정찰 임무 시연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25일 복잡하고 유동인구가 많아 한번 들어가면 길을 잃어버리기 십상이라던 인천 부평지하상가에 개 모형의 정찰로봇이 나타났다. 네 발로 계단을 오르내리고 상가를 이리저리 순찰하는 로봇을 지켜보며 상인들도 "놀랍다"고 감탄했다.
 
이 로봇은 이날 인천시가 인천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수행하는 '인공지능(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의 시연 행사를 하기 위해 등장했다. 
 
인천시 등은 내년까지 부평역과 지하상가에 안내·배송·제빵·웨어러블·감시정찰로봇 등 총 5종, 15대의 로봇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1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 사업은 복잡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상가에 도우미 로봇을 작동케 해 실생활에서 로봇 활용을 확대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
 

25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물류배송 로봇이 물품을 배송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25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지하상가에서 열린 '부평역 지하상가 AI·5G 기반 대규모 로봇실증사업 출범식'에서 물류배송 로봇이 물품을 배송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구체적으로 감시정찰로봇(1대)은 부평역과 지하상가를 순찰하고 배송로봇(4대)은 지하상가 점포 간 물품배송을 맡는다. 제빵로봇(1대)은 로봇빵 제조를. 웨어러블 로봇(6대)은 역무원과 상인들의 고강도·반복작업을 보조한다. 안내로봇(3대)은 방문객의 길 안내를 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인천시 등은 해당 로봇들을 부평역과 지하상가에 배치해 내년 11월 말까지 실증해 개선점 등을 점검한 뒤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조인권 인천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장기적인 경기 침체 상황에서 지하상가에 다수·다종의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로봇산업 발전과 로봇을 통한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