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김이 그 김이야?…'5KIM' 선발 출장에 혼란한 외국 중계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의 'KIM'에 외국 취재진과 팬들이 혼란에 빠졌다. 
   
한국은 24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를 치렀다.
   
0 대 0으로 끝난 승부.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선발 출장 명단에 5명의 김 씨를 선택했다. 
   
김문환(전북),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진규(알샤바브)가 주인공이다. 심지어 골키퍼 김승규를 빼면 4명은 모두 수비다. 교체 명단에 있는 김태환(울산)도 수비수다.
 
공격 자원에는 황의조,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의 두 황 씨까지 있었다. 경기에 나서지 않은 황희찬(울버햄프턴)까지 합하면 세 명이다. 
   
대표팀의 유니폼은 등번호와 성, 그리고 이름의 초성 스펠링이 적혀 있다. 하지만 중계를 할 때 성으로 선수를 지칭하는 외국 방송엔 어려울 수밖에 없다. 
   
해외 팬들도 선발로 나섰던 벤투호의 5명의 김씨를 두고 재미난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영문 표기법도 혼란하긴 마찬가지다.
   
벤투호에는 미드필더 정우영도 두 명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알사드)은 'JUNG Wooyoung'이라는 이름을 쓴다.

반면 공격형 미드필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은 'JEONG Wooyeong'으로 표기한다. 유니폼은 각각 'W Y JUNG', 'W Y JEONG'이다.
   
이날 교체로 출장한 공격수 조규성(전북)은 영문명이 'CHO Guesung'이다. 이날 벤치에서 대기했던 골키퍼 조현우(울산)는 'JO Hyeonwoo'로 쓴다.
   
승점 1을 얻은 벤투호는 오는 28일 같은 장소에서 가나와 H조 2차전을 치른다. 가나는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 대 3으로 패해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