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경찰 '엉터리 수사·대처' 연일 도마 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허위 수사기록 작성 경찰관 법정행
고속도로 차량 화재 '모른체' 뭇매
청주 여중생 사건 미흡 수사 확인

최범규 기자최범규 기자
충북 경찰의 엉터리 수사와 부실한 대처가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허위 수사기록으로 특진까지 한 경찰관이 결국 법정에 서게 된 데다, 위험을 방지하는 순찰 요원은 재난 상황을 모른체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해 4월 충주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는 사기 사건 피의자 집 현관문에 출석을 요구하는 메모를 붙인 뒤 사진을 찍고 곧바로 떼어냈다.
 
그러고는 피의자가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수사기록을 작성해 법원에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허위 수사기록과 불법 체포로 사건을 처리한 A씨는 공로를 인정받아 특진까지 했다.
 
하지만 뒤늦게 엉터리 수사가 발각되면서 결국 A씨는 법정에 서게 됐다.
 
일반 승용차로 위장해 고속도로 위험 운전을 단속하는 충북경찰청 소속 암행순찰차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 본연의 역할마저 져버렸다.
 
지난 19일 보은군 당진영덕고속도로에서 차량 화재를 목격하고도 아무런 대처 없이 그냥 지나친 사실이 드러나 비난을 자초했다.
 
청주 여중생 투신 사건과 관련한 수사도 일부 미흡한 점이 드러났다.
 
충북경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부실 수사 지적이 쏟아진 이 사건에 대해 전반적인 재검토를 벌인 결과 증거수집이나 피해자 보호에 다소 부족했던 점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수사나 대처와 관련한 다소 미흡한 점이 생겨 송구하다"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실 수사와 엉터리 대응에 연신 고개를 숙이고 있지만, 이미 땅에 떨어진 신뢰를 극복하기에는 역부족인 모양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