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정말 된다고?…북한, 인간 닮은 '코로나 방역 로봇' 공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1-25 12:42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전문가 "수준 높진않아"…김정은시대 IT, 국방에 우선순위 밀려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로봇은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이 있어 인간형을 본떴다. 중앙TV는 이 로봇이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로봇은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이 있어 인간형을 본떴다. 중앙TV는 이 로봇이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북한이 자체 개발한 방역용 로봇을 깜짝 공개했다.

25일 북한 매체를 종합하면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로봇은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이 있어 인간형을 본떴다. 2020~2021년 평양교원대학이 개발한 어린이 교육용 인공지능(AI) 로봇들처럼 전면에 커다란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중앙TV는 이 로봇이 어떤 기능을 갖췄는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지능방역'이라는 이름이 붙은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의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방역 관련 자료가 뜨는 형태일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 로봇이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안팎에 선전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방역 부문 과학기술발표회를 잇달아 열고 있는데, 일종의 '성과 구색 맞추기' 용으로 로봇을 전시했다는 관측이 많다.

박문우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수석연구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전시회에 나온 로봇은 말이 로봇이지 가슴에 달린 디스플레이 콘텐츠가 중심"이라며 "직접 센싱(감지)을 하는 기능은 없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로봇이 자율주행, 이미지 촬영, 판독 등을 하려면 라이다(LiDar) 센서 등 다양한 하드웨어가 필요한데 이는 전략물자로 묶여 (제재를 받는) 북한에 반입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로는 북한 정보통신(IT) 분야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선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CNC(컴퓨터 수치제어) 기계 개발을 독려하는 등 '새 세기 산업혁명'을 강조했던 것과 다른 양상이다.

북한은 2016년과 2019년 '전국 로보트 부문 과학기술성과전시회'를 연 이후 로봇 분야에 특화한 발표회는 따로 열지 못하고 있다.

박 수석연구원은 "김정은 집권 이후 미사일 개발 등 군사부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국방분야에 집중 투자하면서 로봇 등 정보통신(IT) 분야는 우선순위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었다"며 "그래도 코로나19 이후로는 원격교육, 원격의료 등 원격 분야에 대한 투자는 늘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