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손흥민 지원, 스피드 보강 위해 이강인 투입했다" [일문일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작전 지시하는 벤투 감독. 연합뉴스작전 지시하는 벤투 감독. 연합뉴스
"우리가 훈련했던 대로 경기만 한다면 사실 전혀 문제가 없을 거라 생각했고, 자신감이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대0으로 비겨 값진 승점 1점을 획득했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를 총평한다면

"먼저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였다. 경쟁력이 있는 경기였고, 양팀 모두 서로 존중하며 경기를 치렀다. 우리 선수들은 이번 경기가 힘들다는 것 알고 있었다. 우루과이 선수들이 잘한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우루과이는 기술적으로도, 신체적으로도 훌륭한 선수들이다. 우리 선수들의 경우, 결론적으로 봤을 때 굉장히 잘했다. 전반은 장악력이 더 좋았다. 그 이후 최고의 상태가 아니었을 수 있겠지만, 양팀 다 쟁쟁한 선수가 많았기에 조직력으로 봤을 때는 아주 잘했다. 또한 우리가 한 팀으로서 서포트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한국이 강팀을 상대로 공격적으로 나섰는데, 수비적으로 할 생각은 없었나

"지금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경기의 전반적인 평가다. 그리고 교훈을 삼고, 잘했던 부분과 잘못했던 부분을 잘 평가하는 것이다. 내 생각에는 긍정적인 부분, 그리고 잘했던 부분은 전반적인 경기력을 레벨업하려고 한 부분이다. 이번 경기 자체가 치열했다. 우리 경기력 한 단계 상승시키고 싶었다. 전반을 굉장히 잘했다. 경기장 내에서 공격력을 더 강하게 가져가고 싶었다. 아주 용감하게 잘 진행했다. 상대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선수들이 상황 판단력 등 전반적으로 잘 이끌어갔다. 후반 피로도가 쌓여서 경기력이 그만큼 안 나왔다. 잘 배워서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월드컵에서 전술이 통하지 않을 거라는 비판이 있었는데, 이 정도의 경기력 예상했나

"우리가 훈련했던 대로 경기만 한다면 사실 전혀 문제가 없을 거라 생각했고, 자신감이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번 경기 뿐 아니라 앞으로도 그런 순간들을 많이 보여줄 거라 생각한다. 스스로를 믿고, 이런 스타일에 대해 리스크가 있을 수도 있다. 물론 상황에 따라 판단하고, 조정해야 할 수도 있다. 훈련 때와 상황이 다를 수도 있다. 상대에 따라 달라야 한다. 오늘 그 부분을 잘 보여줬다. 후반전은 장악력이 떨어졌다"

-손흥민의 출전에 의문이 있었는데, 경기력은 어땠나

"전반적인 상황을 놓고 설명하겠다. 손흥민은 부상 전까지 굉장히 좋은 퍼포먼스를 보였다. 이후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회복하느라 꽤나 오랜 기간 동안 쉬었다. 어떻게 보면 자연스러운 부분이다. 당연히 경기력을 100% 회복하기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 적응에는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선수들이 퍼포먼스를 잘 보여줬다. 우리 공격력을 봤을 때 굉장히 좋았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국가대표로 뛰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이강인을 교체 투입했는데

"후반 교체 투입과 관련해서는 어떤 부분에 서포트가 필요한지에 따라 결정을 내렸다. 손흥민과 나상호가 양 옆에서 뛰고 있었다. 그 선수들 지원하고, 스피드를 보태기 위해 이강인을 투입했다. 스피드나 빠르게 치고 나가는 능력이 굉장히 좋다. 우리 팀에 압박이 있었을 때마다 이강인이 그런 면모를 잘 보여줬다. 카타르에서 훈련할 때도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났다. 전반적으로 수비를 할 때도 좋은 면모를 보여줬다. 그래서 선택을 했다. 한국에서는 사실 전반적인 팀의 노력보다는 선수 개인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은데 나는 팀을 생각했다"

-김민재에 대한 평가는

"내가 볼 때 아주 기량이 뛰어났다. 수비수들이 잘했다. 전체적인 전략에서 도움을 받았다. 수비라인에도 도움을 줬다. 부상 때문에 우리 경기력에 조금 지장을 미쳤다. 예전처럼 경기를 하지 못했다. 수비라인을 다른 공간으로 이동시키지도 못했다. 팀으로서 수비라인을 내리지 못했다. 며칠 지켜보면서 조정해야 할 것 같다. 매치 캘린더를 보고 결정하겠다. 챔피언스리그 등 짧은 시간에 모든 경기를 치렀다. 그렇기 때문에 부상도 있었다. 그래서 월드컵 기간에 부상이 조금 있다. 여러 경기를 치르다보면 부상이 생길 수도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