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했던 서울 7호선 열차, 출입문 못 닫고 4개역 달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안전규정 위반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가 출입문을 닫지 못하고 4개 역을 운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4분쯤 7호선 중곡역에 정차 중이던 온수행 열차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해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일반 현수막과 재질이 같은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별다른 조치 없이 열차는 총 7분 43초 동안 역에 머물다 다시 운행을 시작했다.

차량에 탑승한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이 승객을 등진 채 출입문 앞에 서서 승객들이 출입문 근처로 오는 것을 막았지만 정작 직원들은 출입문을 절반가량 가린 안전막 외에는 딱히 의지할 게 없는 상태였다.

열차는 출입문이 열린 채 군자·어린이대공원·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운행했다.

뚝섬유원지역에서 차량 점검을 담당하는 공사 기동검수실 직원이 열차에 탑승해 수리에 나섰고, 다음 역인 청담역에 도착하기 직전 가까스로 출입문을 닫았다.

한편 온라인에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열차 출입문이 열린 채 한강 근처를 지나는 모습이 담겼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공사 직원들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너무 위험해 보여 걱정이다", "운행이 안 돼야 하는 것 아닌가"와 같은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안전막을 설치하긴 했지만, 출입문을 연 채 운행하는 것은 규정 위반이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