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날카로워요" 동료 인정받은 이강인…벤투 선택만 남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강인. 연합뉴스이강인. 연합뉴스동료들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선택만 남았다.

지난 9월 열린 코스타리카, 카메룬과 평가전. 벤투 감독은 이강인(마요르카)을 1년 6개월 만에 호출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두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벤투 감독과 이강인을 둘러싼 불화설까지 흘러나올 정도로 이강인의 2022 카타르월드컵 출전은 불투명했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최종 명단에 포함시켰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안와골절로 수술을 받은 만큼 이강인의 필요성이 부각됐다.

이강인의 장점은 역시 킥이다. 프리킥은 물론 상대의 허를 찌르는 침투 패스도 일품이다. 이번 시즌 스페인 라리가에서 2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그동안 수비나 활동량이 약점으로 지적됐지만, 이를 극복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동료들도 이강인의 킥에 감탄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강인이는 좋은 기술을 가진 선수다. 훈련 때도 잘 맞는다"면서 "침투 패스 등 공격수에게 좋은 패스를 넣어줄 수 있는 선수다. 여러 이야기를 나누면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규성(전북 현대)도 "강인이가 킥으로는 워낙 좋다는 것을 다 알고 있다. 나도 직접 받아봐서 안다. 너무 날카롭다. 볼이 빨라서 나도 잘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훈련에서는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불러 꽤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물론 백승호(전북) 등 통역 없이 소통이 가능한 선수들과 대화하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기에 큰 의미를 부여할 장면은 아닐 수도 있다.

이강인도 첫 월드컵 무대를 꿈꾸고 있다.

이강인은 "대표팀이든, 소속팀이든 경기를 뛰면 최대한 팀을 도우려고 한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려고 한다"면서 "내가 보여줄 수 있는 최상의 모습을 보여주려 준비를 잘하려고 한다"고 다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