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서해 피격'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 소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연합뉴스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연합뉴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 전 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서 전 차장을 상대로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내부 의사 결정 과정을 집중적으로 묻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가 숨진 다음날인 9월23일 새벽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 전 차장 등이 국방부와 해경 측에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취지의 판단 지침을 내리고, 이와 반대되는 내용의 첩보 등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안보실이 국방부와 공모해 '월북 가능성이 높다'는 취지의 합동참모본부 보고서를 작성하도록 했다는 의혹도 조사 대상이다.

앞서 감사원도 지난 9월 서 전 차장을 서해 피격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하고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했다. 감사원은 서 전 차장과 함께 서훈 전 안보실장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 등 관련자 20명을 검찰에 수사 요청했다.

수사팀은 서 전 차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서 전 실장과 박 전 원장 등 '핵심 윗선'을 소환할 전망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