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허재·유재학 스승, 별세' 양문의 코치, 향년 78세로 타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2일 향년 78세로 타계한 양문의 전 용산고 코치. 유족 제공12일 향년 78세로 타계한 양문의 전 용산고 코치. 유족 제공
농구 레전드들을 길러낸 명 지도자가 타계했다.

양문의(梁文義) 코치가 12일 오전 10시48분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투병 중 별세했다고 유족이 13일 전했다. 향년 78세다.

고인은 '농구 대통령' 허재 고양 캐롯 점퍼스 사장과 유재학 울산 현대 모비스 총감독, 김병철 전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코치 등 스타들을 키웠다. 한영중·고교 시절 가드로 활약하며 한 차례씩 우승을 경험한 고인은 단신(164cm)에 부상까지 겹쳐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지도자의 길을 택했다.

1968년 강남국민학교 코치로 시작한 고인은 첫해부터 이영근(전 삼성전자)과 김풍조(전 현대)를 발굴하며 우승을 이뤘다. 1973년 배재중 코치, 1975년 용산중 코치를 역임하며 유재학, 허재, 전창진, 최형길 등을 길렀다.

고인은 1979년부터 1999년까지 용산고 코치로 부임해 '용산고 전성시대'를 열었다. 허재는 용산중·용산고에 걸쳐 6년간 지도했다. 이민형 대구 한국가스공사 단장과 유도훈 가스공사 감독, 김재훈 등도 고인의 지도를 받았다.

2000년부터 중앙대에서 지도자로 활약한 고인은 이후 은퇴했다. 1995년 청소년대표팀 코치를 맡았고, 국제 심판 1급 자격증이 있어서 1984년 한국 심판으로는 최초로 올림픽(LA 대회)에도 나섰다. 농구 고연전 심판을 보기도 했다.

유족은 부인 은희숙 씨와 2남(양재민·양재원)과 며느리 옥시운·용정은 씨, 손자 양지후 군, 손녀 양지유 양 등이 있다. 빈소는 은평성모병원 장례식장 7호실, 발인 14일 오전 11시30분, 장지 파주 크리스찬메모리얼파크. ☎ 02-2030-4465

 

0

0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