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과거 돌아가면 장관직 고사…멸문지화 상상 못해"[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똑같은 선택 하지 않았을 것"
"文정부 집값 상승 지적은 '단선적 비난'"

지난 11일 공개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불선진국' 출간 6개월 기념 Q&A 영상. 유튜브 캡처지난 11일 공개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불선진국' 출간 6개월 기념 Q&A 영상. 유튜브 캡처
"다시 돌아가도 같은 선택을 할 것인가?"
"장관직을 고사했을 것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019년 불거진 '조국 사태'와 관련해 과거로 돌아간다면 "장관직을 고사했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의 저서 '가불 선진국'의 출판사인 '메디치미디어'는 출간 6개월을 기념해 독자들의 질문을 선별해 조 전 장관이 직접 문답하는 12분 48초 분량의 영상을 11일 공개했다.

"멸문지화 상황 상상 못 해"


영상 속 조 전 장관이 답변한 질문은 대부분 과거 조 전 장관 저서에서 다뤘던 주제와 관련된 질문들이었다. 이중 독자들의 이목이 모인 질문은 "만약 2019년 당시로 되돌아간다면 이 모든 과정과 결과를 안다는 가정하에 똑같은 선택을 할 것인지 궁금하다"라는 내용이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질문을 읽고 바로 "똑같은 선택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장관직을 고사했을 것"이라며 "저와 제 가족이 부족한 점이 있었지만 이러한 형극(荊棘)의 길, 멸문지화(滅門之禍)의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자책하고 자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이 언급한 멸문지화는 가문이 없어지는 재앙이라는 뜻으로 집안사람들이 모두 죽임을 당하는 큰 재앙을 의미한다.

문재인 정부 집값 상승 지적은 '단선적 비난'

지난 11일 공개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불선진국' 출간 6개월 기념 Q&A 영상. 유튜브 캡처지난 11일 공개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불선진국' 출간 6개월 기념 Q&A 영상. 유튜브 캡처
조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패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집값 상승에 한국이 유독 분노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조 전 장관은 "(집값 확대는)전세계적 유동성 확대로 인한 필연적 결과였다"며 "文정부 부동산 정책에 심각한 오류가 있어서 상승했다는 말은 너무 단선적인 비난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최근 한국 부동산 가격이 폭락하고 있는데 이것이 윤석열 정부가 특정한 정책을 펼쳐서 이뤄진것은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다만 "문재인 정부 일부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LH 직원의 투기 등이 국민의 마음속에 분노의 불길을 지른건 사실이다. 상대적 박탈감이 심각해지고 이것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집값을 안정시키는 정책에 합의하고 실천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복지강화는 좌우의 문제 아닌 '민생의 문제'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1만원 정책에 대해서는 "첫해 최저임금 16.4% 인상해 많은 비판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최저임금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최저임금은 보수정부에서도 꾸준히 증가해왔다. 문제는 최저임금 인상과 복지강화 분배정책을 어떻게 결합하느냐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중반 이후 재분배정책 강화했지만 코로나 위기로 우선순위가 밀렸는데 이 점이 아쉽다"라며 "코로나 위기는 사실상종료돼 복지 강화정책이 펼쳐져야 한다. 복지강화는 좌우의 문제가 아닌 민생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디치미디어는 영상 설명에 '정경심 교수 형(刑)집행정지 전에 사전 촬영 및 제작됐다.'고 밝혔다. 이후 정 전 교수는 지난 4일 형집행정지를 받아 1개월 기한으로 석방됐다. 조 전 장관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저희 가족은 정경심의 입원과 수술을 위한 형집행정지를 결정해주신 심의위원회 위원님들께 감사 인사를 올린다. 저희 가족을 염려해주시고 마음 써주신 많은 분들께도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저는 오늘부로 정 교수의 치료와 정양에 집중하기 위해 그동안 사용한 SNS를 접는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