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 지소미아 '한마음'?…日 "안보소통 도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기시다 "한국과 안보 분야 긴밀한 의사소통 도모"
한일관계 회복 및 지소미아 복원 尹정부와 뜻 일치
"한일 정상회담, 외교 대처 진행 촉구" 미지근 반응

연합뉴스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한국과 안보 분야 의사소통을 긴밀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복원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5일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전화 통화를 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과 협력에 대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이후 쌓아온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을 모색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 보장은 국민의 생명과 생활에 관련된 것으로 긴밀한 의사소통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일관계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반발한 일본이 수출 규제로 대응하면서 경색되기 시작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를 일본에 통보하며 맞섰다. 
 
지소미아는 '종료 유예'로 현재 유지되고 있지만, 일본과 관계 회복에 주력하는 윤석열 정부는 지소미아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즉 한일 모두 지소미아 복원을 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기시다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외교 당국의 대처를 진행해 나가도록 촉구하고 싶다"고 한발 물러섰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