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 대신 '사망' 눌러 연금도 중단…요양병원 황당 실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10-05 10:41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살아 계신 아버지가 사망자가 됐습니다."

5일 최근 전북 군산시에 따르면 최근 시청 홈페이지 '시장에게 바란다' 코너에 이 같은 민원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민원인은 "석 달 전 아버지의 노인 기초연금이 갑자기 끊기고 인감까지 말소돼 주민센터에 확인해 봤더니 멀쩡히 살아 있는 아버지가 '사망 의심자'로 등록돼 있었다"고 밝혔다.

시의 조사 결과 이같은 오류는 군산시내의 한 요양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노인이 퇴원 수속을 밟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병원 직원이 '퇴원' 버튼을 누른다는 게 '사망' 버튼을 눌러 보건복지부 시스템에 자동 등록됐기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지자체도, 보건복지부도 어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사망' 처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이 민원인의 아버지는 기초연금이 끊기고 인감까지 말소되고 말았다.

시 관계자는 "뒤늦게 문제를 파악하고 민원인에게 실수를 사과했으며, 미지급한 기초연금을 돌려주는 등 오류를 바로잡았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