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내년 초까지 5~6%대 높은 오름세…고환율 등 상방 리스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한은, 오늘 물가상황점검회의 개최하고 물가 상황 등 점검
고환율, 주요 산유국 감산 규모 확대 등이 상방리스크로 잠재

지난달 2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지난달 2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한국은행이 소비자물가가 상당기간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본관 대회의실에서 이환석 부총재보 주재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최근의 물가 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다.

이환석 부총재보는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5.6%)은 석유류 가격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전월(5.7%) 보다 소폭 낮아졌다"며 "그러나 근원물가가 외식 등 개인서비스 품목을 중심으로 오름세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소비자물가가 상당기간 5~6%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향후 물가 전망 경로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전개 양상, 글로벌 긴축기조 강화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큰 가운데 높은 수준의 환율, 주요 산유국의 감산 규모 확대 등이 상방 리스크로 잠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2020년 100 기준)는 108.93으로 지난해 9월 103.17 대비 5.6% 상승했다. 두 달 연속 5%대 상승이다. 6월 6.0%, 7월 6.3%로 2개월 연속 6%대를 기록했다가 8월 5.7%로 다시 5%대로 내려섰다.

다만 근원물가는 7월 3.9%, 8월 4.0%, 9월 4.1% 등으로 오르는 등 외식 등 개인서비스 품목을 중심으로 오름세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기대인플레이션 역시 7월(4.7%), 8월(4.3%), 9월(4.2%) 석 달 연속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한은은 또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월에 이어 석유류 가격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전월보다 다소 낮아졌으나 하방 경직성이 큰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 오름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앞으로도 물가가 상당기간 5~6%대의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 관계자는 "수요측 물가압력을 반영하는 개인서비스물가는 상당기간 6%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전망"이라며 "향후 물가경로 상에는 러-우 전쟁 전개 양상, 글로벌 긴축기조 강화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큰 가운데 높은 수준의 환율, 주요 산유국의 감산 규모 확대 등이 상방 리스크로 잠재한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