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해리스 부통령, 29일 尹과 한미동맹·北위협 논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아베 전 일본 총리 국장 참석 후 방한
29일 하루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 예방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그의 남편인 더글러스 엠호프. 연합뉴스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그의 남편인 더글러스 엠호프. 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29일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미동맹과 대북 안보 현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지시간으로 23일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해리스 부통령의 한국, 일본 방문 관련 전화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은 오는 27일 예정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조문단을 이끌고 25일부터 일본을 방문한다.

또 그는 일본 국장에 참석하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27일 회담하고 29일 하루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이다.

미국 고위당국자는 "부통령이 (윤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 대만해협 평화·안정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양국 간 더 확대되는 경제·기술 협력과 지역·글로벌 현안도 논의한다"고 전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떤 예측도 발표할 내용도 없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미국이 한국과 일본을 방어하겠다는 철통 같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추가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명확히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도발과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위, 핵 긴장에 대해 얼마나 우려하는지 명확히 밝혔고 부통령도 이런 부분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부통령의 방한은 2018년 2월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에 한국을 찾은 이후 약 4년 6개월 만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