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마무스메' 이용자 7천명, 카카오게임즈에 수억원대 환불소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09-23 16:13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日서버에 비해 푸대접" 분통…카카오측, 담당자 교체 등으로 '유저 달래기'

카카오게임즈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국내 이용자들이 게임사 측의 운영 방침에 반발하는 항의 문구 현수막을 붙인 마차가 8월 29일 오전 카카오게임즈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성남시 판교역 인근 도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카카오게임즈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국내 이용자들이 게임사 측의 운영 방침에 반발하는 항의 문구 현수막을 붙인 마차가 8월 29일 오전 카카오게임즈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성남시 판교역 인근 도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부실 운영 논란이 빚어졌던 카카오게임즈의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이용자들이 게임사를 상대로 수억 원대 단체 환불 소송을 제기한다.

우마무스메 유저 김모 씨는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다른 이용자 약 7천 명을 대표해 카카오게임즈를 상대로 게임에 쓴 금액을 환불해 달라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7천 명의 전체 피해액은 약 80억~90억 원으로 추산되지만, 실제 소송 가액은 수수료 문제로 일부청구를 택해 그보다 적은 수억 원대가 될 예정이라고 김 씨는 설명했다. 일부청구는 민사소송에서 전체 채권의 일부만 우선 청구한 뒤, 이후 소송 진행에 따라 나머지 금액을 추가 청구하는 것을 뜻한다.

소송에 참여한 게이머들은 카카오게임즈가 주요 이벤트 종료 직전 서버 점검을 시작하는 등 일본 서버보다 운영이 미숙하고 아이템과 게임 머니도 부족하게 지급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7일 카카오게임즈와 '게임이용자 자율협의체'의 간담회 자리에 이용자 대표 중 한 명으로 참석한 바 있다. 당시 카카오게임즈 측은 일본 사이게임즈 측과의 논의 절차 개선, 대표이사 직속 우마무스메 전담 조직 설치를 비롯해 각종 게임 운영 개선 방안을 약속했다.

그러나 간담회 막판에 환불 논의가 결렬되자 김씨는 법정 소송을 예고하고, 환불 소송을 원하는 이용자들로부터 환불액 취합과 소송 비용 모금을 받기 시작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간담회 다음날인 18일 "간담회 내용이 미흡했던 점에 회사를 대표해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21일 공지사항을 통해 우마무스메 담당 본부장 교체와 '개선 TF' 설치 등 사실을 알리며 간담회에서 약속했던 개선책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