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원전 확대로 탄소중립 달성"…청정에너지 장관회의 참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산자부. 30여개 주요국 장‧차관과 청정에너지 확대 논의
천영길 에너지실장 "탄소중립 달성 위해 재생에너지와 원전 활용"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천영길 에너지산업실장은 23일 제13차 청정에너지 장관회의(CEM13)에서 "에너지 안보 강화와 탄소중립 달성의 수단으로 재생에너지와 원자력발전을 조화롭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말했다.
 
천 실장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리는 CEM13와 제7차 미션이노베이션 장관회의(MI-7)에 참석했다.
 
전 세계 30여개 주요국 장·차관과들과 청정에너지 보급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새 정부의 '에너지 믹스' 계획 등을 발표한 것이다. 
 
천 실장은 "원전은 안정적인 전원 공급이 가능하면서도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청정에너지"라며 "한국은 합리적인 에너지믹스와 함께 청정에너지로서 재생·수소에너지 보급과 원전 활용, 산업·건물·수송의 효율 혁신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청정에너지 기술실증 챌린지'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 프랑스, 독일 등 8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청정에너지 기술실증 챌린지'는 청정에너지 기술의 조기 상용화를 위해 지난 2021년부터 오는 2026년까지 관련 기술 실증에 참석하는 국가들이 모두 900억달러를 투자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산업부 이창양 장관은 영상 연설에서 "한국 정부는 원자력·효율혁신·수소 등을 중심으로 기술 상용화 지원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참여국들과 협력에 기반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번 회의 개최국인 미국은 철강·화학산업 등에서 사용하는 열을 재생에너지 등 청정에너지로 생산해 오는 2035년까지 산업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85% 이상 감축하는 이른바 '산업열 샷' 플랜도 공개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