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48초밖에 없었을까? 바이든, 뉴욕일정 살펴보니[영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48초 환담 백악관 보도자료엔 '전기차' 실종
바이든 뉴욕체류 간 국내용 일정 다수 소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한국산 전기차 차별 문제와 관련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들을 수 있는 최고의 메시지는 뭘까?
 
최근 기자는 전기차 차별 문제로 방미중인 정부 인사에게 이런 질문을 한 적이 있다. 
 
그는 "구체적인 언급을 들을 수는 없겠지만, 한국 전기차 차별 이슈를 들여다보겠다는 정도의 이야기만 들어도 성공적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 사안이 의회의 입법 결과로 빚어진 일인 만큼 행정부 수반이 할 일이 제한돼 있는 것이 현실이지만 한국 정부와 국회가 한 달 가까이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매달려온 만큼 관심을 가지겠다는 정도의 언급만 나오면 좋겠다는 바람이었다.
 

그러나 21일(현지시간) 한미 정상간 48초 환담에서는 우리가 기대했던 말은 나오지 않았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는 미국 행정부가 인플레 감축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가자고 밝혔다.
 
그러나 48초 환담 결과를 전한 백악관 보도자료에는 '전기차' 언급은 없었다. 
 
보도자료를 있는 그대로 옮기면 이렇다. 
 
"두 정상은 북한의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긴밀히 협력하기로 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또한 공급망 회복력, 핵심 기술, 경제 및 에너지 안보, 세계 보건 및 기후 변화를 포함한 광범위한 우선적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워싱턴 정가 소식에 밝은 한 인사는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국내정치를 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홍보중인 만큼 그로 인해 파생된 한국의 전기차 차별 문제가 불편한 이슈일 수 있다. 이 사안을 언급하는 것 자체를 피했을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대통령실은 당초 한미정상회담이 계획돼 있었으나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이 변경되면서 불발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피하지는 않았다는 취지다. 
 
그렇다면 바이든 대통령은 대체 무슨 일정 때문에 동맹국과 약속한 정상회담을 취소했을까?
 
연합뉴스연합뉴스
백악관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20일) 오후 4시 백악관을 출발해 전용기로 오후 5시 25분에 뉴욕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저녁 7시 30분에는 민주당 전국위원회 환영식에 참석했다. 
 
다음날인 21일에는 10시 35분 유엔 총회에서 연설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개시했다.
 
11시 45분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양자회동을 했다.
 
다음 공식 일정은 오후 4시 '글로벌 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였다. 48초 환담이 바로 이 행사 직후에 있었다. 
 
이날 마지막 공식 일정은 저녁 7시 환영 리셉션이었다. 
 
이어 22일 바이든 대통령은 오전 11시에 공식 일정을 개시했다. 
 
필리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었다. 
 
오후 2시 15분부터는 허리케인으로 인한 미국령 도서국가의 피해 현황을 청취했다. 
 
이어 4시 40분에는 다시 민주당 전국위원회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를 끝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이틀 간의 뉴욕 일정을 마무리하고 워싱턴DC로 출발했다.
 
한편, 윤대통령은 20일 밤 8시 10분 뉴욕 공항에 도착해서 22일 오후 1시 50분에 뉴욕 공항에서 캐나다로 떠났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