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같지 않아", "억울해도 이렇게까지", "이준석, 먼저 온 미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들을 공히 저격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13일 기자회견에서 "험지에 나가라"고 지목당한 이철규 의원은 "말 같지도 않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의원들은 여론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발언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일찌감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부정적 목소리를 냈던 당내 인사들은 이 전 대표를 공개적으로 옹호했다.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은 이날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 뒤 CBS노컷뉴스와의 전화에서 "우리 지역은 무소속으로 나를 당선시켜주셨다"며 "국회의원을 지역 유권자들이 뽑는 거지, 자기가 유권자를 통제하려는 발상은 어디서 나오는 거냐"고 응수했다.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을 비판하며 "수도권, 열세 지역에 출마하라"고 하자, 자신이 국민의힘 공천으로 당선된 게 아니라고 맞선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전 대표 말에 공감하는 분들은 많겠지만 누가 적극 나서서 도와줄까 싶다"며 "당위는 맞는데 실현가능성 없이 그저 '전면전 선포'"라면서 정치적 파급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이 상당한 수위에 관심이 집중된 것에 비해, 국민의힘 인사들의 관련 공개 발언은 아직 많지 않은 상황이다. "억울한 점은 있겠지만 공당의 대표면 출구를 찾으려는 노력도 있어야지 않나, 이제 좀 원숙하고 더큰정치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하는데 아쉬운 측면이 있다(초선 의원)"는 정도의 평가가 당 안에서는 다수 의견으로 보인다.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쪽은 이 전 대표에 우호적인 쪽이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오늘 이준석 전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며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빠른 개혁의 과제를 부여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뱃지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다.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김웅 의원은 기자회견에 대한 한 줄 평이라며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라며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고 썼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리위원회 징계 36일 만에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윤리위원회 징계 36일 만에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황진환 기자
한편 당의 현재 상황과 윤 대통령, 윤 대통령과 가까운 당내 의원들을 상대로 전방위 비판을 쏟아낸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예상치를 벗어났다는 의견과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엇갈려 나왔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대통령의 지도력 부재, 국민의힘의 위기, 윤핵관 저격 등등. 대포를 쏠 것이라는 제 예측이 틀렸다. 결국 이 전 대표는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했다. 반면 전여옥 전 의원은 "뚜껑을 여니 소문난 잔치에 진짜 먹을 것 없다"며 이 전 대표가 회견 중 눈물을 보인 것을 두고 "즙짜기"라고 폄훼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