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리회 이대위, 손원영 교수 '이단 혐의 없음' 결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손원영 교수 소환해 의견 청취한 뒤 혐의 없음 결론
손 교수 둘러싼 이단 논란도 잠잠해질 것으로 기대
손원영 교수 감리회 소속 목사..감리회 이대위가 조사
"불교의 언어 빌려 예수의 복음 전한 것" 입장 밝혀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가 손원영 교수에 대한 이단성 시비를 심의한 결과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가 손원영 교수에 대한 이단성 시비를 심의한 결과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앵커]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가 서울기독대학교 손원영 교수를 상대로 한 이단성 조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는 11일 손 교수를 소환해 의견을 청취한 뒤,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가 손원영 교수의 이단성 조사와 관련해 혐의 없음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는 손원영 교수를 소환해 의견을 청취한 뒤 이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감리회 이단대책위원회가 손 교수의 이단성 여부와 관련 혐의 없음 결정을 내림에 따라 손 교수를 둘러싼 이단 논란도 잠잠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손원영 교수가 이단성 시비에 휘말린 이유는 2019년 성탄절 즈음 한 사찰에서 진행한 강의가 결정적이었습니다. 당시 손원영 교수는 성탄절을 앞두고 태고종 계열의 사찰인 열린선원의 초청을 받아 '예수보살과 육바라밀'이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한 바 있습니다.

이 강의 내용을 빌미로 손 교수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서울기독대와 일부 감리교 장로들이 이단성 조사를 해 달라고 감리회 본부에 요구했습니다. 이들이 감리회에 손 교수의 이단성을 조사해달라고 요구한 이유는 손 교수가 감리회 소속 목사이기 때문입니다.

손원영 교수는 예수보살이라는 제목이 듣는 사람을 자극할 수 있지만, 사실은 불교의 언어를 빌려 예수의 복음을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원영 교수 / 서울기독대학교
"불자분들이 예수가 누구인지에 대해서 궁금해했기 때문에 예수님을 불자들의 언어로 소개를 하다 보니까 '예수보살'이라는 표현까지 굳이 쓸 수밖에 없었다…"

손원영 교수는 다종교 사회를 살고 있는 만큼 다른 종교와 평화롭게 지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손 교수는 이번 결정을 계기로 조금 더 겸손하게 복음을 전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영상 기자 정선택 영상 편집 서원익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