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사퇴에 교육계 "'5세 입학' 즉각 철회…후임은 전문성 있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취임 34일 만에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취임 34일 만에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
'만5세 입학' 논란을 빚은 박순애 교육 부총리가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서 교육계에서는 정책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8일 박 부총리 사퇴 직후 입장문을 내고 "만 5세 초등 입학 등 현장이 공감하지 않는 정책은 공론화로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할 게 아니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국가의 교육책무를 강화하려면 유보통합과 만 5세 유아 공교육화를 지원해야 하며,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해 입직연령을 낮추려면 고졸 취업을 활성화하고 스펙쌓기를 위한 대학 휴학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을 비롯해 교육부 장·차관까지 국가교육 컨트롤 라인에 유·초·중등 전문가가 부재하다는 문제가 지적된다"며 "교육 현장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조속히 후임으로 임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사노동조합연맹(교사노조)은 "아동 발달 단계와 교육원리에 맞지 않는 초등 취학연령 하향 정책은 마땅히 폐기되어야 하며 재공론화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실패는 비전문가에 의한 아이디어 차원의 교육정책 결정 시행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며 "향후 교육부 장관 임용 시 교육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임용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만 5세 초등취학 저지를 위한 범국민연대 주최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개편안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지난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만 5세 초등취학 저지를 위한 범국민연대 주최로 열린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개편안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성명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이 장관 인사 실패와 교육정책 실패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만 5세 초등학교 취학 정책 철회를 공식적으로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교육철학 없이 성과 내기에 급급하면 언제든 이러한 사태는 되풀이될 수 있다"며 "교육을 모르거나 자질 논란이 있는 자를 또다시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하거나 교육을 경제 논리로 재단한다면 또다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