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버그, 권영세 예방 "美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권영세 장관, 골드버그 미 대사 접견 의견 교환
골드버그 "北 불법적 행동에는 대가 따를 것"
권영세 "같은 민족으로서 굉장히 안타깝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5일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북한의 대화 복귀와 비핵화 진전을 이끌어 내기 위한 정부의 구상"을 설명하고,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을 밝혔다.
 
이에 대해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는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면서, "북한이 앞으로 나아갈 유일한 길은 외교"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불법적이고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에 대해서는 대가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싶다"고 강조했다. 
 
권영세 장관은 이날 부임 인사를 위해 예방한 필립 골드버그 신임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권 장관은 정부의 대북정책 추진방향을 소개하는 한편 인도주의적 협력은 매우 중요하고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라며 "한・미가 함께 북한을 억지하는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진전과 별개로 보고 있고, 북한과의 대화를 모색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으며 북한이 조건 없는 만남 제의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은 인도적 지원을 지지하며 백신을 비롯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지원을 북한에 제공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권 장관은 골드버그 대사의 발언에 대해 "모든 부분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대해 "같은 민족으로서 굉장히 안타깝고 한편으로는 더 절실히 도와줘서 그런 행동을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변했다.
 
두 사람의 면담은 지난달 22일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통일부의 대통령 업무보고 일정으로 이날로 연기됐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