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해보려고 했는데…이제 그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이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제 그만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5일 페이스북에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가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탄핵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은 엄청난 시련을 겪었다"며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석열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특히 이 대표를 향해 "이미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자중하고 사법 절차에만 전념하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건 크나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을 '내부총질'이라고 비난한 윤석열 대통령의 표현을 빌어 "당 대표가 내부총질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라며 "선출된 당 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하다"고 비판하는 등 재차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장제원 의원에 대해서도 "윤핵관의 핵심"이라며 여러 주군을 배신한 삼국지 인물 여포에 빗대 '삼성가노(三姓家奴)'라고 비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