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인재 발굴"…포스코그룹, 'AI 기술 자문위원회' 운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AI 분야 '학계·산업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5일 첫 회의
다음 달 로봇, 에너지, 소재 등 산업계 전문가 회의 개최 예정

서울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 제공서울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 제공
포스코그룹은 5일 AI(인공지능) 기술 자문위원회를 신설하고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AI 분야 학계·산업계 전문가 20여명으로 이뤄졌으며 신기술 트렌드를 공유하는 동시에 AI를 적용할 수 있는 사업 분야와 핵심 인재 발굴, 비즈니스 전략 등에 대해 조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자문위는 학계와 산업계 전문위원회로 나눠져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개최한 학계 전문위원회는 알고리즘, 계산과학, 데이터사이언스, 영상지능, 언어지능, 예측·제어 등 6개 분야의 대학 교수들로 구성됐다.

정창화 미래기술연구원장, 김주민 미래기술연구원 AI 연구소장, 서영주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장 등 포스코그룹 내 전문가들도 참석해 제조 AI, 경영 AI, 물질 AI, AI 리서치 등 4대 연구 분야의 글로벌 기술 현황을 공유했다.

김주민 AI 연구소장은 "혁신적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고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방과 협업을 통한 기술개발 체계의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포스코그룹의 AI 관련 연구와 미래 전략 수립에 있어 AI 기술자문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다음 달 로봇, 에너지, 소재 등 산업분야의 AI 전문가들로 구성된 '산업계 전문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