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아무나 못 가는 박물관 ?… 통일교 '천정궁박물관' 16년째 미등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가평군 관계자, "천정궁박물관 등록 안돼서 관리 못해"
"일반인들에게 개방 안해"…행정 사각지대 논란
대규모 공사중 '천지선학원'…가평 세계평화박물관 조성사업 인허가
가평 교계, "박물관 아닌 한학자 기념 건물" 특혜 의혹 제기



사진은 2006년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천정궁박물관에서 진행된 문선명, 한학자 입궁, 대관식 진행장면. (사진 = 사이버평화운동본부 캡쳐) 사진은 2006년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천정궁박물관에서 진행된 문선명, 한학자 입궁, 대관식 진행장면. (사진 = 사이버평화운동본부 캡쳐) 
[앵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학자 총재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천정궁박물관이 준공한 지 16년이 지났지만 경기도에 등록조차 안 돼 행정 사각지대나 다름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통일교는 현재 천정궁 아래 지상천국을 건설한다는 명분으로 천지선학원 이라는 대규모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 건물 역시 박물관조성사업의 하나로 진행하고 있어 지역 교계를 중심으로 특혜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기자]

통일교 문선명, 한학자 총재 부부는 지난 2006년 6월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산 중턱 천정궁에서 입궁식과 대관식을 거행했습니다.

천정궁 입궁, 대관식 10주년 영상입니다.

통일교 관계자는 천정궁을 신정국가 천일국의 중심이라고 소개합니다.

[녹취] 통일교 관계자 / 2016년 7월 (출처 : 사이버평화운동본부 유튜브)
"HJ는 참어머님 존함의 이니셜이기도 합니다. 하늘부모님께서는 본래 이상하셨던 본연의 에덴동산  하늘부모님 아래 한 가족 세계건설을 위한 출발점이자 안착점을 바로 이 HJ천원으로 보고 계시고  그 중심에 이곳 천정궁이 있습니다."
2006년 천정궁 입궁식 당시 한학자(좌)와 故 문선명 총재(우). (사진은 유튜뷰 캡쳐)2006년 천정궁 입궁식 당시 한학자(좌)와 故 문선명 총재(우). (사진은 유튜뷰 캡쳐)

이 영상에서 보듯이 통일교는 천정궁을 문선명, 한학자를 신격화하는 핵심 거점으로 삼고, 천정궁 일대를 전 세계 통일교 신자들의 성지로 만든다는 계획을 하나씩 완성해가고 있습니다.

지난 2006년 준공된 천정궁은 외부에는 박물관으로 알려졌지만, 실상은 통일교 신자들만의 종교왕국으로 사용되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 가평군에 확인해 본 결과 준공 된지 16년 째인 천정궁 박물관이 아직 박물관으로 등록조차
안 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평군 관계자는 박물관 관련 현행 법이 광역시도에 등록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기 때문에 군 입장에서는 등록이 안 된 천정궁에 대해 왈가왈부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가평군 관계자
"요즘에 아무리 (박물관미술관)진흥법이라고 해도 그래도요. 안 되는 걸 걸어야지 제재가 없어요. 그들이 그렇게 쓴다고 하면 그렇게 쓰는 거에요. 박물관 이란 이름을 걸고 박물관처럼 운영을 하거나 그렇다면 등록을 하고 안할 때는 영업을 못하게 하든지 그런 의무사항이 없어요 이 법에…."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통일교 신자들이 찾는 이곳이 겉으로는 박물관처럼 운영되지만, 실상은 박물관 용도대로 사용되는 지 알 수 없는 행정 사각지대라는 말입니다.

다른 공무원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인터뷰] 가평군 공무원
"만약 우리 공무원들이 간다고 하면 거기까지 가긴 가겠죠. 일반인들에게 개방해서 하는 건 모르겠네. 개방 자체를 안해요. 일반인들 한테… 통일교 손님들한테 하는지 어떤지는 모르는데…"

일반인들은 박물관임에도 접근이 안 된다는 이야깁니다.

내년 완공을 목표로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천지선학원.

12만 5천 제곱미터 부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 공사 역시 가평 세계평화박물관 조성사업으로 건축 인·허가를 받았습니다.

경기도에서는 박물관 준공 이후 일반인이 사용할 수 있도록 반드시 승인 조건을 부여하라고 가평군에 하달했습니다.

그러나 앞서 천정궁박물관 사례에서 보듯이 겉으로는 박물관 사업이라고 하지만, 통일교 신자들의 전유물이 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이 때문에 지역 교계에서는 이단 통일교 종교왕국 건설에 가평군이 도움을 주고 있는 셈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장익봉 목사 / 가평군기독교연합회 부회장
"(천정궁뿐만 아니고 이번에 또) 그 밑에 박물관을 또 하나 짓고 있거든요. 근데 박물관 짓지만 실제로는 박물관이 아니고 이 것도 한학자의 어떤 기념을 내세우기 위한 이런 목적의 건물 아니냐 그러니 목적에 대한 것을 분명히 밝히고 다시 한번 검토를 해달라 이렇게 군수님께 요청을 한 상탭니다."

일각에서는 박물관 관련 현행 법이 박물관이나 미술관의 진흥을 목적으로 등록을 권고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기관이 등록을 미루거나 하지 않을 경우 지자체에서 관리나 제재를 할 수 없다며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기자 정용현 최내호
영상편집 서원익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