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흥주점 사망…숨진 손님 차량서 '2100명분 마약' 발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망한 남성 차량 내부서 흰색 가루 발견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탄 것으로 추정된 술을 마시고 종업원과 손님이 사망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사망한 손님의 차량에서 64g가량의 마약을 발견했다. 통상적인 마약 1회 투약량을 0.03g 정도로 볼 때 2100명 넘게 투약 가능한 양이다.
 
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사망한 20대 남성 손님 A씨의 차량 안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질 64g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성분 감정에는 약 일주일 정도 소요된다. 경찰은 마약류 추정 물질 유통 경로 등을 추적하고 있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5시부터 2시간가량 술을 마신 뒤 음주 운전을 하다 같은 날 오전 8시 30분쯤 주점 인근 공원 내 차량 안에서 사망했다. 사망 당시 A씨는 마약 과다복용으로 보이는 발작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원인을 교통사고가 아닌 마약류 의심 물질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와 함께 술을 마신 종업원 30대 B씨 또한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가 같은 날 오전 10시 20분쯤 고열과 오한을 호소한 뒤 숨졌다. B씨의 상태가 좋지 않자 이날 오전 7시 54분쯤 동료 직원이 경찰에 한차례 신고했다. "마약을 술에 섞은 것 같다"는 진술을 청취한 경찰은 B씨에게 마약 간이 검사를 권유했으나 완강히 거부해 철수했다. 이후 B씨는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집에서 숨졌다.
 
함께 술을 마신 종업원 1명과 손님 3명 등 동석자들 총 4명을 상대로 1차 조사를 마친 경찰은 약물 반응 검사를 위한 시료를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숨진 A씨와 B씨의 부검도 이날 오전 국과수에서 이뤄진다. 경찰은 주점 관계자 등을 추가로 조사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