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美獨 테슬라 공장서 '조' 단위 손실 발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새로 개발한 배터리 부족과 중국의 공급망 차질 때문"
"사이버트럭 내년 중순부터 생산 시작…직원 10% 해고"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의 미국 텍사스‧독일 베를린 공장에서 수십억 달러(수조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배터리 부족과 중국의 공급망 차질을 원인으로 꼽았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공개된 '실리콘밸리의 테슬라 차주들'과 인터뷰에서 "베를린과 (텍사스) 오스틴 공장은 엄청난 자금의 용광로"라며 "돈이 불에 타 사라지는 엄청난 굉음이 들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지난달 31일 텍사스 오스틴에서 테슬라 차주들과 진행됐다.
 
머스크는 텍사스 공장에서 매우 적은 수의 차량이 생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이유는 새로 개발한 '4680' 배터리 생산을 늘리는 데 문제가 있고, 기존에 사용하던 2170 배터리는 중국 항구에 묶여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문제들은 매우 빠르게 고쳐지고 있지만,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비교하면, 베를린 공장은 기존 2170 배터리를 장착하기 시작해 상황이 조금 낫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상하이의 봉쇄에 대해 "너무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봉쇄 정책은 테슬라의 상하이 공장 가동에 영향을 끼친 것뿐만 아니라 중국산 부품을 사용하는 캘리포니아 공장에도 타격을 입혔다.
 
로이터가 확인한 내부자료를 보면,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의 생산량 확대를 위해 7월 첫째 주와 둘째 주 이 공장 생산라인의 대부분을 가동 중단할 계획이다.
 
테슬라는 올해 베를린과 텍사스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을 시작했다. 두 공장은 전기차 시장 1위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이다. 
 
머스크는 또 그동안 연기한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의 생산을 내년 중순부터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머스크는 이달 초 경제에 대해 "매우 안 좋은 예감이 든다"면서 테슬라 직원 10% 감축과 전 세계에서 진행하던 모든 고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이번 주 그는 향후 3개월 동안 테슬라의 임금 노동자 10%를 해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