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강진, 최소 1천명 사망…피해규모 더 커질 듯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새벽시간·흙벽돌 집·도로 파괴·최근 홍수로 산사태까지
열악한 구조환경…진원 깊이 얕아 500km 밖에서도 진동 느껴
탈레반 장악 후 보건의료체계 붕괴…국제사회 도움 요청

연합뉴스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규모 5.9(미국 지질조사국 기준)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천명이 숨졌다. 열악한 구조환경 탓에 피해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 24분쯤 아프가니스탄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 파크티카주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
 
주민들이 잠이든 새벽에 지진이 발생한 데다 무너지기 쉬운 흙벽돌 집이 대부분인 탓에 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이번 강진은 진원 깊이도 10km에 불과해 파키스탄과 인도 전역 등 500km 떨어진 지역의 1억 1900만 명이 흔들림을 느꼈다.
 
특히 원래 열악한 도로가 파괴되고, 최근 내린 비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구조작업은 더뎌지고 있다. 파키스탄 국경 인근에서는 맨손으로 무너진 잔해를 파헤치며 희생자들을 찾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라미즈 알라크바로브 UN(국제연합) 인도주의 아프가니스탄 상주조정관은 "이 지역에서 최소 2천 채의 집이 무너졌다. 한 집에 평균 7~8명이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지난해 미군 철수 이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면서 보건 의료체계가 무너졌다는 점이다. 이미 인구 60%인 3800만 명이 국제 구호에 의지하며 기아에 시달리는 등 경제가 무너진 상황이다.
 
따라서 탈레반이 이번 지진으로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제단체는 피해 지역에 긴급물자를 지원하는 한편 탈레반도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