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노후 공동주택 시설 개보수 지원 "예쁜 담장이 생겼어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종로구 대성맨션 노후 외부담장이 개방형으로 교체 됐다. 종로구 제공종로구 대성맨션 노후 외부담장이 개방형으로 교체 됐다.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는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올 한해 1억 6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2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지난 2월 1차 공모를 마감하고 10개 단지를 선정해 보안등 보수, 개방 화장실 유지보수 등을 위한 보조금을 교부해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내 공동주택 입주민의 생활 편의를 높이기 위한 각종 공사비용을 구에서 일부 부담하는 이번 사업은 더욱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지난해 조례를 개정해 기존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에서 올해부터는 20세대 이상 공동주택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주요 지원사업으로는 △공동이용시설 개보수 △담장 또는 통행로 개방 및 그에 따른 시설물의 설치·유지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옥외주차장의 증설 및 보수 △경비원 등 단지 내 근로자 근무시설 개선 등이다.

1차 공모 후 발생한 잔여액 6천만 원에 대한 2차 공모를 지난달 실시하고 관계부서 검토와 보조금 심의를 거쳐 7월 안으로 추가 지원대상 공동주택과 금액을 결정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올해 연말 1·2차 지원사업 공사가 모두 마무리되면 노후 시설 개선 등을 통해 주민 안전을 확보하고, 쾌적하면서도 편안한 주거환경 조성에 크게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