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취소가 아쉬운 이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오미크론 대응 집중" 위해서라지만 방역 협조 위해 文대통령 대국민 협조 설득 절실한 시점
대선 앞두고 정치적 영향력 최소화 시각도 있지만 사실상 국민과의 마지막 소통의 장 무산

지난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 설치된 기자회견장 모습. 연합뉴스지난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 설치된 기자회견장 모습.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신년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청와대는 "오미크론 대응에 집중하는 차원"이라고 이유를 밝혔지만, 문 대통령이 꽤 오래 전부터 기자회견을 준비해왔던 만큼 정치권에서 무산 이유를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다만, 여야 반응을 떠나 대선 전 마지막 국민과의 소통으로 기대를 모았던 만큼 실망하는 목소리도 있다.

기자회견 준비하던 靑 "오미크론 대응 집중" 이유로 하지 않기로

문 대통령은 6박8일간의 중동순방을 마치고 귀국한지 이틀 만에 신년기자회견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당초 내부적으로는 이번주로 잠정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이례적으로 무산이 된 것.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대응에 집중하려면 신년기자회견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는 것이 이유였다.

하지만 '오미크론 대응 집중'이라는 이유로 연례 큰 소통 행사로 꼽히는 신년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은 이유가 불충분하다는 지적도 있다. 방역이 우려됐다면, 지난해처럼 기자들과 온라인 상에서 비대면 회견을 진행하는 것도 기술적으로 가능한 상황이었다.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에게 오미크론 대응에 협조를 구한다면 오히려 방역에 득이 될 수 있었다. 가뜩이나 야당에서는 역대 대통령들에 비해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횟수가 적어 소통이 부족하다며 비판하고 있었기에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선 앞두고 정치적 영향력 부담됐나? "국민과의 소통 무산 아쉬워"

지난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 설치된 기자회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질문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지난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 설치된 기자회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질문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다른 시각으로는, 문 대통령이 대선을 코앞에 두고 영향을 미칠까 선거중립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피했다는 해석도 있다. 역대 레임덕에 시달리던 임기말 대통령들과는 달리 지지율이 40%대를 유지하며 여야 각 대선 주자들보다 지지가 높은 상황에서, 혹시라도 본인이 대선 정국에 영향을 줄까 전면에 나서길 꺼려한다는 시각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기자회견 무산 이유를 설명하면서 "설 연휴가 끝나면 2월 15일부터 공식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되기 때문에 3월 9일 대선 이전까지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선거운동 기간을 언급한 것도 맥을 같이한다.

그러나 이같은 정치적인 부분을 떠나서 코로나19 장기화로 혼란스러워하는 일반 국민들의 시각에서 봤을 때 이번 신년기자회견 취소는 실망스럽게 다가올 수 밖에 없다. 기자회견은 국민이 궁금해하는 것을 언론이 대신 묻는 소통의 장이기 때문이다. 특히 방역 장기화로 인해 국민이 소통에 목말라하고 있다는 점도 청와대는 간과한 듯 하다.

이를 걱정한 듯 문 대통령은 24일에도 "오미크론 변이 우세종으로 바뀐 새로운 검사 체계와 재택치료 확대 등을 국민에게 충분히 알리라"로 따로 당부하기도 했다. 이처럼 국민에게 알려야할 부분이 많고, 방역에 양해를 구해야할 상황이라면 문 대통령이 직접 나와 설명하는 것만큼 효과적인 방법도 없었을 것이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신년기자회견은 정치적인 것을 떠나서 국민들과 소통하는 장"이라며 "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여러번 다짐한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기자회견을 취소한 이유는 논리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