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3월부터 모든 공·사립 유치원에 무상급식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관악구 제공관악구 제공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올 3월부터 지역 내 모든 공·사립 유치원에 학기 중 중식을 지원하는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관악구는 2011년 친환경 학교급식 추진 이래 지원대상을 확대해 지난해까지 지역 내 모든 초·중·고·특수학교로 무상급식 지원을 확대했다. 올해부터 적용되는 공·사립 유치원생 2685명을 포함해 총 3만1941명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구는 유치원 무상급식 지원 예산 4억9500만원을 포함해 총 58억 9100만원을 편성했다.

지난해 12월 서울시구청장협의회와 서울시, 서울시교육청이 업무협약을 통해 자치구·서울시·서울시교육청이 2:3:5 비율로 예산을 부담한다.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 204곳의 영유아에게 양질의 급간식을 제공하기 위해 약 10억원의 예산도 확보했다.
 
구 관계자는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으로 아이들이 양질의 급식을 제공받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도 경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한 심신 발달과 성장을 위한 교육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