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 붕괴사고에 전국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나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국토교통부가 광주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를 계기로 전국 건설현장을 긴급 안전점검엔 나선다.

국토부는 고용노동부, 공공기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는 지방국토관리청과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연간 약 1만 5천개 현장을 상시 점검했지만, 이번 사고를 계기로 점검에 속도를 내기로 한 것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공사비 1억원 이상 건설 현장은 4만 5729곳이고, 이 가운데 공공현장은 2만 245곳, 민간현장은 2만 5484곳이다. 다만 이는 전기, 통신, 소방, 문화재공사는 제외한 결과다.

우선 국토부는 공공현장 중 국토부 소관 시설인 도로, 철도, 공항, 지하철, 각종 주택 건설현장 4309곳에 대해 오는 21일까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각 발주청이 소관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하도록 요청하기로 했다.

또 민간현장 2만 5484곳에 대해서는 오는 21일까지 각 현장의 시공사·감리사가 자체적으로 점검하도록 한 후, 24일부터는 인허가기관이 맡고 있는 주요 현장을 점검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사고와 유사한 공정이 진행 중일 것으로 추정되는 고층 건축현장 1105곳에는 발주청·인허가기관과 협의해 국토부가 점검실적을 관리하고, 24일부터 지방국토관리청이 직접 점검에 나선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번 점검에서는 기둥 벽체 등 주요 구조부 시공 안전성, 거푸집 등 가시설 설치 관리, 타워크레인‧건설기계 안전관리 등을 주로 살펴볼 예정이다.

아울러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사고현장의 실종자 수색 지원과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잔존벽체 보강, 타워크레인 해체방안 등 구조적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에 적극 지원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노동부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 행정안전부, 소방청, 광주광역시 등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