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접는 노트북?…삼성전자, '멀티 폴더블' 특허 승인받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삼성전자가 이 특허를 반영한 제품을 출시할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삼성이 혁신적인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이기 위해 수많은 종류의 폼팩터를 탐구하고 있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를 승인했다. 샘모바일 제공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를 승인했다. 샘모바일 제공다양한 폴더블 제품을 선보이며 '폼팩터' 혁신을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가 디스플레이 패널과 키보드를 분리한 뒤 각각 반으로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를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IT 매체 샘모바일에 따르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지난해 7월 출원한 '멀티 폴더블(multi-foldable) 전자 기기'에 관한 특허를 승인했다.

삼성전자가 특허를 출원하며 제출한 문건을 보면 멀티 폴더블 기기는 디스플레이 패널, 그리고 프로세서와 컨트롤러 등이 탑재된 키보드면으로 구성된다.

디스플레이 패널과 탈착형 키보드의 결합은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태블릿 PC와 닮은 꼴인데, 특이한 점은 디스플레이와 키보드면이 각각 반으로 접힌다는 데 있다.

디스플레이와 키보드를 분리한 뒤 반으로 접으면 애초 노트북 크기의 1/4 수준으로 표면적이 작아지기 때문에 휴대성이 한층 높아진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를 승인했다. 샘모바일 제공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1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출원한 '멀티 폴더블 전자 기기' 특허를 승인했다. 샘모바일 제공샘모바일은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별개로 반으로 접히는 키보드면이 매우 특이하다"며 "프로세서와 컨트롤러는 한쪽에만 탑재됐지만 배터리와 입력 회로는 양쪽 면에 모두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이 특허를 반영한 제품을 출시할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삼성이 혁신적인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이기 위해 수많은 종류의 폼팩터를 탐구하고 있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플렉스 노트(Flex Note)'. 삼성디스플레이 제공삼성디스플레이의 '플렉스 노트(Flex Note)'.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은 지난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서 가까운 미래에 접하게 될 다양한 형태의 플렉시블 제품을 전시했다.

17.3형 패널을 적용한 '플렉스 노트(Flex Note)'는 'ㄴ'자 형태로 접으면 13형 노트북으로 활용할 수 있고, 펼치면 모니터와 같은 대화면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특수하게 고안된 힌지를 적용해 폴딩 부분 갭을 제로화함으로써 두께가 감소됐고, 외관이 탁월하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의 17형 폴더블 OLED 노트북. LG디스플레이 제공.LG디스플레이의 17형 폴더블 OLED 노트북. LG디스플레이 제공.경쟁사인 LG디스플레이도 'CES 2022'에서 17형 폴더블 OLED 노트북을 선보였다. 가운데가 접히는 인폴딩 형태로, 노트북과 태블릿 그리고 휴대용 모니터로 활용이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일반 터치와 펜 터치가 모두 가능하고, 특히 화면이 접히는 부분에 주름 현상이 거의 없어 자연스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