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기부 장관 "올해 원자력 혁신 R&D에 3200억 투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원자력계 신년인사, 온라인으로 대체
과기부 "에너지전환 과정서 원자력 역할 인식할 것"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윤창원 기자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윤창원 기자정부가 올해 원자력 분야의 혁신 기술개발에 3200억원을 투자한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4일 2022년 원자력계 온라인 신년인사에서 "대형 원전 수출과 소형 원전 개발을 둘러싼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정부도 적극 지원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임 장관 외에도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과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회장이 영상으로 신년인사를 전했다.
   
임 장관은 지난해 UAE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성공적인 상업운전과 이집트에 건설 예정인 원전의 2차측 건설사업 단독협상대상자 선전 등 지난해 원자력계의 성과를 격려했다.
   
이어 박 차관은 "국내 원전은 향후 60년 이상에 걸쳐 전력 수급과 탄소중립 과정에서 분명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며 "정부도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원자력의 역할과 책임을 충분히 인식하면서 원전 생태계 유지와 수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위원회가 출범 10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 도약하는 해"라며 "원자력안전소통법이 원활히 시행돼 투명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정 회장은 "올해는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이럴 때 일수록 원자력계가 국민을 섬기고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1972년 설립된 원자력산업협회가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았다"며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국민에게 인정받는 원자력계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