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데믹 시대 교회, 온택트 활용 나서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온택트 시대의 목회' 학술대회 개최
"온-오프라인 융합된 소그룹 모임 중요"
"예수처럼 직접 소외된 자들 찾아가야"


[앵커]
일상 회복 단계에 들어섰지만 돌파 감염과 변이 바이러스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펜데믹 상황이 고착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개혁주의생명신학회가 펜데믹 시대 목회 방향을 모색하는 학술대회를 열었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개혁주의생명신학회는 펜데믹 시대 교회가 온라인을 통한 소통, 즉 온택트 시대에 걸맞은 신앙 훈련과 사회적 섬김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발제자들은 특히, "사이버 공간 역시 그리스도의 주권을 벗어난 영역이 아닌, 첨단 미디어를 통해 펼쳐지는 문화적 공간이기에 교회는 그 안에서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확산하는 영적 플랫폼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7일 과천소망교회에서 열린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정기학술대회.지난 27일 과천소망교회에서 열린 개혁주의생명신학회 정기학술대회.
참석자들은 드라이브인 워십과 온라인 성경읽기 모임, 교회학교 회복 프로그램, 지역사회 돕기 프로젝트 등 코로나 상황에서 시도됐던 교회의 다양한 노력들을 돌아보며 구체적인 대안들을 모색했습니다.

[공규석 박사 / 백석대학교]
"(교회는) 시대마다 자신을 개신, 새롭게 고치는 공동체였습니다. 모두가 고통스러워하는 펜데믹 상황에서 교회는 내적으로 신앙을 성숙하게 하고, 외적으로는 이웃을 돌보고 나누는 일에 힘을 모아야겠습니다. 한국교회가 사회적 신뢰와 사랑을 회복하는 일에 앞장서야겠습니다."

또 온라인 상황에선 공동체성이 희석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온-오프라인이 융합된 소그룹의 중요성도 강조됐습니다.

[권문상 박사 /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소그룹) 안에서 내 말을 들어줄 수 있는 상대가 있는 것이고, 소속해 있다는 소속감을 느끼면서 자아를 인식하고, 자아 정체성을 확립하게 하고요. 처음부터 내적인 성화만 (강조)해선 안되는 것이고요, 반드시 교회 밖에 예수님께서 찾아갔던 소외된 자들을 우리가 찾아가야 한다는 거죠. 그래야 진짜 예수를 따르는 삶이다…"

한편, 발제자들은 온라인 예배를 현장 예배와 동격화하거나 절대시 하면 이른바, '디지털 영지주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하며 온라인 목회를 가능케 하는 현장 목회를 강조했습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기자 이정우 [영상편집 이남이]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