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 1차관 "오미크론, 금융시장 불확실성 요인 가능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미크론 대응 위한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 개최…"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

기획재정부 이억원 제1차관. 기재부 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제1차관. 기재부 제공기획재정부 이억원 제1차관이 "오미크론이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억원 차관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발생 대응 방향 등 논의를 위해 개최한 기재부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미크론 확산 추이와 위험성 등이 명확하게 분석되기 전까지는 정보 부족으로 인해 단기적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차관은 "우리 금융시장이 과거 코로나 재확산 시에도 비교적 짧은 기간 내에 충격에서 회복되는 복원력을 보인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 "글로벌 차원의 코로나 대응 방역·의료 체계가 지속 개선됐고, 경제활동 측면에서도 비대면 근무와 온라인 소비 확산 등 코로나 충격을 완충할 수 있는 적응력이 커졌다"고 언급했다.

이 차관은 "오미크론 등장에 따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고, 필요시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