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2800여명, 2019년 임대수익 558억 벌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진성준 의원, 2015~2019 국세청 자료 분석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없음. 박종민 기자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없음. 박종민 기자지난 2019년 미성년자 2800여 명이 벌어들인 임대소득이 55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미성년 임대소득자 2842명이 신고한 임대소득은 558억원으로 파악됐다.
 
또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미성년자 1만1627명(중복 포함)이 거둔 부동산 임대소득은 2342억원으로 집계됐다.
 
미성년 임대소득자와 임대수익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2015년 1795명에서 2019년 2842명으로 58%가 증가했다. 이들의 임대소득 역시 350억원에서 558억원으로 59%가 증가했다.
 
진성준 의원은 "부모 찬스를 통한 부동산 불로소득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며 출발선의 불공정이 심화되고 있다"며 미성년자의 변칙상속·변칙증여 등 세금 탈루 여부를 적극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