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분양 3채 중 1채는 재건축·재개발로 공급…청약도 인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경기도 과천시 아파트 공사.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올해 전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 3채 중 1채는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분양 아파트(임대 제외)는 예정 물량을 포함해 전국 45만 8678가구(573개 단지)로, 이 가운데 32.5%(14만 9243가구·126곳)가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한다.

올해 정비사업 물량은 2년 전(10만 2182가구)이나 지난해(9만 6631가구)보다 5만여가구 많다.

올해 정비사업 분양 아파트 중 64.2%(9만5822가구)는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공급되며, 지방 광역시는 27.4%(4845가구), 기타 지방은 8.4%(1만2576가구)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의 올해 정비사업 분양 물량이 3만 8043가구로 가장 많았고, 서울(3만 5685가구), 인천(2만 294가구), 부산(1만 3831가구), 대구(1만 3006가구), 대전(8932가구), 광주(4885가구)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서울은 올해 전체 분양 물량(4만 1967가구)의 85.0%가 정비사업 물량이다.

정비사업 아파트는 청약시장에서도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전국에서 분양을 마친 아파트 중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25.5대 1로, 전체 경쟁률(18.6대 1)을 크게 앞섰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정비사업 아파트는 대부분 민간분양 아파트로, 분양가 규제를 받는 공공주택보다 분양가가 높지만, 통상 인프라가 잘 갖춰진 도심에 공급되고 일반분양 물량이 적어 희소성이 높아 경쟁률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